TV조선 캡처.
TV조선 캡처.


유명 음악 프로듀서 A씨가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다가 구속 기소됐다.

TV조선은 지난 9일 "A씨가 지난달 29일 지인의 여동생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고 보도했다.

TV조선에 따르면 A씨는 2010년대 초 자작곡을 빌보드코리아 차트에 올리며 유명해졌다. 최근엔 여성 아이돌 그룹 프로듀싱까지 영역을 확장했다.

그는 지인 여성의 집을 방문해 지인의 여동생 B씨까지 셋이서 술을 마시다가, 모두 잠들자 잠든 B씨를 성폭행했다. 잠에서 깬 B씨가 현장에서 항의하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A씨는 성폭행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경찰 조사에서 "실제 성관계는 없었다"며 '미수'라는 것이 A씨의 주장이었다.

그러나 B씨가 제출한 증거 자료에서 A씨의 DNA가 발견되면서 A씨는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업계에서 종식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지인 성폭행' 사태에 네티즌들 사이에선 A씨가 누구인지에 대해서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