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지훈)./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비(정지훈)./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 취약계층을 지원한다.

비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5일 "비가 리바이스트라우스코리아(LEVI STRAUSS KOREA)의 FW 시즌 '앰버서더' 활동 수익금 전액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 취약계층을 위한 생리대 지원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이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깡’ 신드롬은 팬들이 만들어 준 것이기 때문에, 이에 보답하는 의미를 담아 아티스트 비 본인이 첫 번째 광고인 데님 브랜드의 모델료 전액 기부를 결정했다”라고 기부 계기를 설명했다.

현재 비는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혼성 댄스 그룹 활동을 예고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으며, 프로듀서로의 합류를 알린 Mnet '아이랜드(I-LAND)' 역시 오는 2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