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개그맨 몰카범, 몰카 설치하다 자기 얼굴 찍혀 경찰에 덜미


KBS 개그맨 몰카범이 자신이 설치한 몰래카메라에 자신이 찍혀 경찰에게 덜미를 잡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개그콘서트' 연습실, 언론노조 사무실 등이 있는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 촬영 카메라(몰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몰카범의 정체는 KBS 32기 공채 개그맨인 것으로 알려졌다. 몰카를 설치한 이 개그맨은 지난 1일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수거한 뒤 용의자를 추적했다. 용의자는 경찰이 조사에 착수하자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연구동 몰카 발견 기사/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KBS 연구동 몰카 발견 기사/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 개그맨이 촬영한 몰카 영상에는 자신의 모습도 등장했다. 그는 몰카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드을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비춰본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유형의 사건은 범인 검거 및 처벌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특별한 보호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잘 인식하고 있다"며 재발 및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다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