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어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배후설'을 제기해 논란이 거세다.

지난 26일 김어준은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지금까지 할머니가 이야기한 것과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의 주장이 비슷하고 유사한 논리가 기자회견 문에도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할머니가 굉장히 뜬금없는 얘기를 하셨는데 여기서부터 누군가의 의도가 반영돼 있다"고 지적하며 "소수의 명망가, 이런 단어는 그 연세에 쓰는 단어가 아니다. 이용수 할머니가 쓰신게 아니라는 것이 명백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은 "오만한 생각"이라며 반박했다.

이날 이 할머니의 수양딸 곽모씨는 페이스북에 "어떤 생각으로 어머니 주변에 생각을 정리해줄 만한 사람조차 없다는 오만한 생각을 하고 계시는지 궁금하다"라며 자신이 기자회견문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머님의 구술을 문안으로 정리한 것"이라며 "처음 기자회견 당시 회견문 없이 진행되면서 언론에서 짜깁기된 내용만 전달되기에 정리할 필요성이 있어 어머니와 상의하여 문장을 모두 확인받고 정리하여 발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배후설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며 "부당한 추측과 억측, 자신만의 기준에 따른 판단으로 어머니나 저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도록 하여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어준에 대해 "걸어다니는 음모론자"라며 "방송사에서도 진실보다 중요한 것은 돈, 청취율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