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환' 김세정 개인 포스터./사진제공=젤리피쉬
'귀환' 김세정 개인 포스터./사진제공=젤리피쉬


구구단 김세정이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한다.

김세정은 오는 6월 4일부터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 진행되는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 출연을 확정했다.

‘귀환’(부제 그날의 약속)은 나라를 위해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바친 선조들의 발자취에 대한 의미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귀환’은 초연 당시 티켓 판매와 동시에 54회 전석 매진, 5만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모았고, 광주, 성남, 대전 등 총 7개 지역에서 공연을 올리며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김세정은 이 뮤지컬에서 다른 이의 이름을 빌려 입대하는 해일의 쌍둥이 여동생 해성 역을 맡았다.

캐스팅과 함께 베일을 벗은 포스터 속 김세정은 상처가 가득한 얼굴과 군복 차림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아련한 눈빛과 쓸쓸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어 김세정이 만들어갈 해성 역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3월 데뷔 후 첫 번째 솔로 앨범 ‘화분’을 발매, 싱어송라이터로 자리 잡은 김세정은 안정적인 가창력과 감성적인 음색으로 사랑받고 있다. 또한 지난해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로 성공적인 안방극장 복귀를 알리며 연기돌로서의 존재감을 입증한 바 있다.

노래뿐 아니라 연기 등의 분야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김세정은 처음으로 도전하는 뮤지컬 ‘귀환’을 통해 무대에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세정이 출연하는 ‘귀환’은 내달 4일부터 7월 12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