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비프리(왼쪽), 킹치메인./ 사진=인스타그램
래퍼 비프리(왼쪽), 킹치메인./ 사진=인스타그램


래퍼 비프리(최성호·36)가 동료 래퍼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비프리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비프리는 전날 오후 10시 20분쯤 서울 후암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래퍼 킹치메인(본명 정진채·25)의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비프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는 이유로 킹치메인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킹치메인 인스타그램./
킹치메인 인스타그램./
킹치메인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스타와 관련해 비프리와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주소를 부르라고 요구 했다. 나는 충분히 대면하여 해결할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오후 10시 20분 쯤 내 집 앞에서 갑작스러운 폭력을 행사했고, 경찰이 현장에서 체포했다. 존경하던 아티스트였고, 이제는 아니다. 사람 패는것 좋아한다고 했으니 정당한 대가 치르길 바란다"는 글을 남겼다.

비프리와 킹치메인은 Mnet '쇼미더머니'에 출연한 바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