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차은우 "이태원 방문, 경솔행동"
'덕분에 챌린지' 참여 무색
차은우 / 사진 = 텐아시아DB
차은우 / 사진 = 텐아시아DB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이태원에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방문 후, 아스트로 컴백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18일 판타지오 측은 "차은우는 지난 4월 25일 이태원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당사의 관리 소홀로 인해 모두와의 약속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못하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들을 이태원에서 봤다는 목격담이 있었지만, 이와 관련해 각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의 사생활은 공개 불가" 입장이었다. 하지만 이는 사생활이 아닌, 우리 사회의 모두가 약속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었다.

이날 한 매체는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가 지난 4월 25일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발혔다. 이들은 아이돌 '97모임'으로, 1997년 동갑내기 친구들이다.

결국 기사화된 이후, 각 소속사 측에서는 입장문을 일제히 발송했다. '97모임' 중 차은우의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현시점에 소속 아티스트인 차은우가 이태원 인근에 방문한 것은 경솔한 행동이었다"라며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에 충실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부분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차은우 / 사진 = 차은우 인스타그램
차은우 / 사진 = 차은우 인스타그램
앞서 차은우는 코로나19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한 바 있다. 차은우는 지난 2일 이승기의 지목을 받아, 인스타그램에 "모두의 간절한 염원을 담아 어려운 상황이 하루빨리 마무리되고 평온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기도하며, 지금 이 순간에도 최전방에서 코로나19와 힘겨운 싸움을 하고 계신 의료진 분들을 응원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차은우가 속해있는 아스트로는 지난 4일 컴백해 SBS '인기가요', Mnet '엠카운트다운', SBS MTV '더 쇼', MBC '쇼! 음악중심' 등 여러 음악 프로그램의 무대에 서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한편, 해당 내용이 보도되자 네티즌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경솔했다", "컴백 앞두고 더 신중했어야 했다", "챌린지까지 참여했으면서" 등 그의 행동을 지적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