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필
가수 김필


가수 김필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무대에서 고(故) 김광석의 '편지'를 열창해 뭉클한 울림을 줬다.

18일 오전 진행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40주년을 맞아 옛 전남도청에서 열렸다.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와 함께 진행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3년 연속으로 직접 참석해 민주화 유공자들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가수 김필
가수 김필
검정색 정장을 입은 김필은 항쟁 당시 희생된 고 임은택씨의 아내 최정희씨가 남편에게 쓴 편지를 낭독한 이후 바로 무대에 섰다. 그는 김광석의 '편지'를 재해석해 열창했다.

김필표 '편지'에 현장에 있던 사람들과 시청자들도 노래에 귀를 기울였다. 담담하지만 슬픔과 그리움이 느껴지는 김필의 노래는 울림을 줬고 유족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