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드림' 촬영 중 생일 축하에 '미소'
아이유 "생일 축하 받았어"…꽃다발 한아름 안고 미소 '청순美'


아이유 "생일 축하 받았어"…꽃다발 한아름 안고 미소 '청순美'
사진=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아이유 인스타그램
아이유가 영화 촬영 현장에서 생일 축하를 받았다.

아이유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 난 소민이고 생일 축하 받았어"라고 글을 올렸다. 아이유는 오는 16일, 28번째 생일을 맞는다. 사진 속 아이유는 영화 '드림' 촬영 중인 듯 극 중 역할인 소민으로 분했다. 아이유는 흰색 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머리를 질끈 묶고 있다. 큰 꽃다발을 들고 싱긋 웃고 있는 아이유의 모습에서 기쁨이 느껴진다. 아이유는 촬영장에서 받은 생일 케이크도 공개했다. 민트색 리본 데코레이션과 아이유의 사진이 있는 2단 케익에는 '좋은날. 이지금. 이지은 님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영화 <드림>'이라고 써있다.

팬들은 "생일 축하해요" "영화 찍고 있었네요" "예뻐요" 등 댓글을 남겼다.

아이유는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의 신작 '드림'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박서준과 호흡을 맞춘다. 아이유는 이번 영화에서 급조된 축구대표팀의 다큐멘터리 제작으로 성공을 꿈꾸는 방송국 PD 이소민 역을 맡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