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변기수./ 사진=인스타그램
개그맨 변기수./ 사진=인스타그램


개그맨 변기수가 KBS2 '개그 콘서트' 폐지와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변기수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개그 콘서트, 개그맨 시험 13번 떨어지면서도 어떻게든 무대에 서보려고 미친듯이 20대 내 삶을 바쳤고, 그 꿈을 이뤘었는데 이제 그 무대가 사라진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 다행히 그 무대에 설수 있었고 덕분에 지금도 개그맨으로 살고 있어서 감사했다"며 "다만 이제 후배들이 설 무대가 사라진다. 힘이 되어줄 수 없어서 많이 미안하다. 앞으로 후배들이 더 멋진 무대에 설수 있길 응원해달라. 진짜 맘이 허하다"고 했다.

앞서 지난 14일 '개그콘서트' 측은 "달라진 방송 환경과 코미디 트렌드의 변화,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한계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새로운 변신을 위해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고 전했다.

'개그콘서트'는 1999년 시작해 20년 넘게 방송한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