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오정연./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오정연./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오정연이 본인을 사칭한 신종 카톡 피싱 경험을 털어놓으며 분노를 표출했다.

15일 오정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종 보이스피싱, 카톡피싱 경험담 공유'라는 제목과 함께 스마트폰을 캡처한 이미지 여러장을 게재했다.

오정연은 "오늘 저를 사칭한 범인이 저희 엄마께 카톡을 보내왔다. 요지는 '600만원을 빨리 송금해달라는 것'"이라며 "다행히 범인이 계좌번호를 잘못 썼기에 망정이지, 안 그랬으면 300만원을 바로 날린 셈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 다행인 것은 범인이 엄마와 대화를 나누던 그 시각, 제가 마침 엄마와 같은 집안(다른 방)에 있었다"며 "제가 엄마의 폰에 어플 깔아드리려고 하다가 우연히 딱 발견했기에 망정이지 안 그랬으면 대면 확인 없이 600만원을 이체하려 하셨단다"라고 했다.
오정연 인스타그램
오정연 인스타그램
또 오정연은 "얼마 전에도 엄마께 금감원, 검사 등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전화가 걸려와 하루종일 고생하다가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한 바 있다. 이후 경각심을 가졌는데도 고스란히 당할 수 있을 만큼 사기 수법이 지능화되고 있다"며 "지인에 물어보니 심지어 프로필 사진까지 동일한 걸 걸어놓는 범인도 있다더라. 혹시라도 이미 돈을 이체했다면 즉시 은행에 피해를 신고하고 '지급정지명령'을 신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정연은 "이 사건은 경찰에 신고할테니, 나쁜 놈은 반드시 죄값을 치르길 바란다"며 "선의의 마음을 이용해 사기 치는 인간들은 악질 중의 악질, 반성하라"고 일침했다.

오정연이 공개한 카톡 메시지에는 범인이 휴대폰을 바꾼 오정연인 척하며 모친에게 돈 600만원을 요구하고, 현금지급기로 유도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