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희네 미장원' 임송
'숙희네 미장원' 임송


'병아리 매니저'라 불리며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박성광과 함께 사랑을 받은 임송이 하차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STATV(스타티비) '숙희네 미장원'에 임송이 출연한다.

이날 임송은 "너무너무 힘들었다"는 말과 함께 매니저 일을 갑자기 그만둔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서툰 운전 실력과 외모 비하 등 이유 없는 악플로 건강마저 악화되자 어쩔 수 없이 회사를 그만두게 된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임송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은 세 MC 최송현, 오정연, 신아영 모두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져 세부 내용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모인다.

'병아리 매니저' 타이틀을 뗀 임송은 '인생 2회차' 근황 토크에서 박성광을 향한 고마움도 표시했다. 임송이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박성광에게 말하자 오히려 박성광은 "나랑 콜라보 해야지?"라는 반응을 보여 미안하고 감사하다는 감정이 동시에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임송은 "이제는 행복하다. 운전도 잘하고, 주차 실력도 많이 늘었다"며 가장 맡고 싶은 연예인으로 배우 김혜수를 꼽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