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원래 인스타그램
사진=강원래 인스타그램


이태원에 라운지 펍을 운영 중인 강원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다.

클론 강원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태원을 좋아하고 즐기는 여러분. 코로나19의 힘든 상황 현명한 대처로 이겨나갑시다. 검사 과정은 줄서서 대기-전화번호 주소-현재 몸상태 등 작성-체온 재고 면담-입에 한번 코에 두번 채취-끝-다음날 문자로 결과 알려줌"이라는 글과 함께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원래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선별 진료소를 방문, 작성한 기초조사서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 그는 "전직원 음성 판정, 살리자 이태원"이란 태그를 달았다.

강원래는 2001년 김송과 결혼해 2014년 아들 강선 군을 얻었다. 강원래는 2018년 이태원에 ‘문나이트’를 열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