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사진=텐아시아DB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사진=텐아시아DB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코로나19로 인한 비보를 접하고 슬픔에 빠졌다.

곽정은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마음이 많이 아팠다. 외삼촌이 멀리 미국에서 코로나에 걸려 결국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엄마에게 톡으로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곽정은은 "외삼촌을 한번이라도 더 보고 싶어, 이민 떠나시던 날 혼자서 울면서 공항으로 무작정 버스를 타고 갔었다는 걸 외삼촌도 엄마도 가족 모두도 아직까지 모른다"며 "비행기 시간도 몰랐고 그땐 휴대폰 같은 것도 없었고 그래서 당연히 만나지 못했다. 어쩌면 그것이 마지막일 것이라서, 나는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공항으로 그렇게 달려갔던 걸까"라고 외삼촌을 추억했다.

그러면서 곽정은은 "엄마는 소식을 전하시며 허무하다고 말했다. 그 단어가 너무 아프다. 전화를 하면 너무 울 것 같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지는 못했다"며 "삶은 너무도 아름답고 동시에 정말 허무하다"고 씁쓸함을 표했다.

이 같은 안타까운 소식에 네티즌들은 곽정은에게 응원과 위로를 보내고 있다.

곽정은은 현재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 출연 중이다.

한편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숨진 것으로 보고된 환자는 11일(현지시간) 8만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사망자 약 28만 5000명의 28%가 미국에서 사망했다.

◆ 이하 곽정은 인스타그램 전문

오늘 마음이 많이 아팠어요. 외삼촌이 멀리 미국에서 코로나에 걸려 결국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엄마에게 톡으로 전해 들었어요. 외삼촌을 한번이라도 더 보고 싶어, 이민 떠나시던 날 혼자서 울면서 공항으로 무작정 버스를 타고 갔었다는 걸 외삼촌도 엄마도 가족 모두도 아직까지 몰라요. 비행기 시간도 몰랐고 그땐 휴대폰 같은 것도 없었고 그래서 당연히 만나지 못했으니까요. 어쩌면 그것이 마지막일 것이라서, 나는 한번도 가본적 없는 공항으로 그렇게 달려갔던 걸까요. 엄마는 소식을 전하시며 허무하다고 말했어요. 그 단어가 너무 아파요. 전화를 하면 너무 울것 같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지는 못했어요. 삶은 너무도 아름답고 동시에 정말 허무해요.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