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발생 클럽 방문
"깊은 반성 중, 죄송하다"
검사 결과 '음성', 자가격리 중
박규리 / 사진 = 텐아시아DB
박규리 / 사진 = 텐아시아DB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가운데, 입장문을 전했다.

11일 박규리의 소속사 측은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한번 죄송합니다. 현재 박규리는 깊은 반성 중이며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규리는 해당 클럽에 간 것이 맞지만 마스크를 입장부터 나갈 때까지 쓰고 있었다는 것. 구청에서 연락을 받고 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박규리 또한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현재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전문

안녕하세요
박규리 에이전트 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한번 죄송합니다.
현재 박규리는 깊은 반성 중이며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이어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 확진자 기사가 나온 날 구청 연락을 받기 전에 자진 하여 선별진료소를 찾아 바로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 격리 중에 있습니다

박규리 입장 전문 첨부 합니다

안녕하세요 박규리 입니다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마스크는 입장시 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확진자 기사가 뜬 날 바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격리 중에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