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이모 김다비./ 사진제공=주식회사 비보웨이브
둘째이모 김다비./ 사진제공=주식회사 비보웨이브


트로트 가수 둘째이모 김다비가 화제다.

둘째이모 김다비는 11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개그맨 출신 가수들과 함께 출연했다.

둘째이모 김다비는 이날 방송에서 '본캐'(본 캐릭터)인 개그우먼 김신영과의 관계에 대해 "가족 관계 확실하다. 이런 말 하기 조금 그렇지만 김신영은 참 천재다. 김신영은 김신영이고 나는 둘째 이모 김다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신영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둘째이모 김다비는 근로자의 날인 5월 1일 싱글 '주라주라'로 데뷔했다.

'주라주라'는 생업에 종사하는 모든 직장인의 고충과 바람을 간절하게 풀어낸 가사로 그들에 대한 애정과 위로를 전하는 곡이다. 셀럽파이브의 '셀럽이 되고 싶어''셔터''안 본 눈 삽니다'를 작사한 김신영이 '주라주라'의 작사도 맡았다. 그룹 시적화자의 도코가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았다.

둘째이모 김다비는 '주라주라' 발매 후 MBC '쇼! 음악중심'에서 데뷔 무대를 가지는 등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