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소속사 측
"스쿨존 인지 못해, 죄송하다" 사과
서인영 스쿨존서 사진 촬영 '뭇매' /사진=서인영 인스타그램
서인영 스쿨존서 사진 촬영 '뭇매' /사진=서인영 인스타그램


가수 서인영이 스쿨존에서 사진을 찍다 비난의 중심에 섰다.

지난 7일 서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로 위를 활보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서인영이 사진을 촬영한 곳은 서울 청담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 차도라며 "스쿨존에서 무단횡단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민식이법'이 발효되면서 스쿨존을 둘러싼 문제에 대해 민감한 시점이라 서인영의 이같은 행동은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서인영 소속사 소리바다 측은 "스쿨존을 인지하지 못하고 촬영했다"며 "죄송하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서인영은 해당 논란 이후 SNS에서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