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식, 오는 11일 입대
"멜로디가 있어 걱정 안돼"
비투비, 총 4명 군인 신분
비투비 임현식/ 사진=텐아시아DB
비투비 임현식/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비투비 멤버 임현식이 오는 11일 입대한다.

임현식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늦은 인사를 전하게 돼 죄송한 마음"이라며 "5월 11일로 입대가 결정된 후 며칠 동안 어떤 인사를 해야하나 고민하며 시간을 보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어 "요즘 들어 멜로디와 비투비 생각을 더 많이 했다. 비투비의 데뷔부터 지금까지 여러 사진들과 영상들을 찾아보고 혼자 웃고 회상하고 감동도 받았다"며 "가장 많이 생각한 건 빨리 비투비와 멜로디 다같이 모여서 다시 그때처럼 함께 하고 싶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내게는 너무 든든한 우리 멤버들과 우주에서 가장 강력한 사랑 멜로디가 있기에 솔직히 아무런 걱정이 없다"며 "오히려 앞으로의 시간이 너무 기대가 되고 기다려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더 자랑스러운 멋진 남자로 성장해서 돌아오겠다"면서 "여러분도 아무 걱정마시고 우리 모두 함께 하는 그 날을 꿈꾸며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임현식은 또 다른 비투비 멤버 육성재와 같은날 입대한다. 이로써 비투비는 현재 군 복무 중인 이창섭, 이민혁를 포함해 4명의 멤버가 군백기(군 입대로 인한 공백기)를 갖는다.

다음은 임현식이 쓴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안녕하세요. 현식입니다.

늦은 인사를 전하게 돼 죄송한 마음입니다. 5월 11일로 입대가 결정된 후 며칠 동안 어떤 인사를 해야하나 고민하며 시간을 보냈네요.

요즘들어 멜로디와 비투비 생각을 더 많이 했어요. 비투비의 데뷔부터 지금까지 여러 사진들과 영상들도 많이 찾아보고 혼자 웃고 회상하고 감동도 받았습니다. 그리고 가장 많이 생각한 건 빨리 비투비랑 멜로디 다 같이 모여서 다시 그때처럼 함께 하고 싶다였어요. 여러분도 같은 생각이겠죠?

우리 모두가 같은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에 그 생각은 결국 현식이! 아니, 현실이 될 거예요.

저에게는 너무 든든한 우리 멤버들과 우주에서 가장 강력한 사랑 멜로디가 있기에 솔직히 아무런 걱정이 없어요. 오히려 앞으로의 시간이 너무 기대가 되고 기다려지는 사람이예요.

저는 멜로디와 비투비에게 더 자랑스러운 멋진 남자로 성장해서 돌아오겠습니다. 여러분도 아무 걱정마시고 우리 모두 함께 하는 그 날을 꿈꾸며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주세요.

멜로디는 제 머릿속에 늘 맴도는 선율이듯이 저는 늘 여러분 마음 속에 남아있어요.

고맙고 사랑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