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 V라이브 중 욕설
거듭 사과에도 네티즌 '갑론을박'
세븐틴 정한./사진=텐아시아DB
세븐틴 정한./사진=텐아시아DB


그룹 세븐틴 정한이 V라이브 방송 중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한은 지난 5일 V라이브 방송에서 멤버 도겸과 함께 게임을 했다. 정한은 도겸에게 "아직 아니야. 점프"라고 조언해줬지만 게임이 잘 풀리지 않자 "X됐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욕설을 인지한 정한은 놀란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캐럿(세븐틴 팬덤명) 분들 죄송합니다. 진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방송 후에도 정한은 SNS에 "죄송해요. 캐럿들 앞으로 더 조심할게요"라고 거듭 사과했다. 정한의 욕설 장면이 담긴 영상은 현재 V라이브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사진=V LIVE 방송화면 캡처
사진=V LIVE 방송화면 캡처
이같은 실수에 네티즌들은 "실수로 나온 발언이니 이해한다" “사과도 바로 하지 않았나”와 "아무리 그래도 생방송 중인데 경솔했다" “평상시 얼마나 욕을 달고 살았으면”이라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정한이 속한 그룹 세븐틴은 2015년 '17CARAT'으로 데뷔, '박수' '아주 NICE' '예쁘다' 등의 곡으로 사랑 받았다. 지난달 1일 일본 두 번째 싱글 '舞い落ちる花びら(마이오치루하나비라) (Fallin' Flower)'를 발매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