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둘째 출산 후 자택 복귀
큰 딸 라니와 눈물의 상봉
"4인 체제 돌입"
배우 이윤지(오른쪽)와 딸 라니 /사진= 이윤지 인스타그램
배우 이윤지(오른쪽)와 딸 라니 /사진= 이윤지 인스타그램


배우 이윤지가 산후조리원 생활을 마치고 딸 라니와 재회했다.

이윤지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주간의 긴 기다림 끝에 눈물의 상봉을 했으나 현관에서 밀고 들어오는 라돌이의 기저귀 냄새에 후다닥 화장실로 달려갔다”며 “문을 열고 눈이 마주친 순간. 그때 너의 표정이란. ‘우리 라니, 우리 라니’하며 엄만 바보같이 어버버 울어버렸어”라는 글을 올렸다.

이윤지는 또 "사랑하는 나의 큰 딸 라니. 장해. 대견해. 우리 이제 더욱 사랑하며 격하게 살아가자. 4인 체제 돌입"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이윤지가 라니와 재회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모녀는 반가움에 울먹이고 있다.

이윤지는 지난달 17일 둘째 라돌이(태명)를 출산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