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방구석 팬미팅 대성공
이찬원 깜짝 등장
영탁 "과거 라이브 방송 시청자 3명" 감격
영탁/ 사진='미스터트롯' V 라이브 캡처
영탁/ 사진='미스터트롯' V 라이브 캡처


가수 영탁이 지난 2일 '미스터트롯' 공식 V 라이브 채널을 통해 '트롯 멋쟁이 탁이 보러 올 사람?'이라는 제목의 실시간 방송으로 팬들과 만났다.

이날 영탁은 다른 멤버들이 V 라이브에서 팬들을 위해 만들었던 물품 목록들을 언급하며 "5월은 '가정의 달'이라 어버이날과 어린이날에 편하게 티셔츠를 입으면 좋을 것 같아 티셔츠를 골랐다"며 티셔츠 만들기 작업에 돌입했다.

이어 영탁은 '누나가 딱이야' '찐이야', 버즈의 '가시', 김범수의 '보고싶다' 등 트로트와 발라드를 자유자재로 불러주며 팬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이후 그는 "혼자 들어와서, 혼자 밥 먹고, 자고 가는 동생이 왔다"라며 이찬원을 깜짝 소개했다. 둘은 정말 친한 사이라는 걸 인증하듯 일상적인 대화를 이어나갔고, 팬들은 "두 사람 너무 보기 좋다" "투샷 환상이다" "시간 연장했으면 좋겠어요" 등 댓글을 남겼다.

특히 영탁은 곡 작업에 대한 질문에 "곡을 열심히 쓰고 있다. 우리 멤버들에 맞게끔 곡 작업을 하는데 상황이 각자 달라서 곡을 바로 발매할 수는 없겠더라. 그래도 기다려주시면 최대한 좋은 곡 들려드리겠다"며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또한 영탁은 이날 V 라이브 시작 5분 만에 시청자 수 3만 명이 돌파하자 "옛날 인스타 라이브 할 때 3명 들어와 있었는데 이젠 3만 명이다"라며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방송에 빠르게 적응해 최대한 많은 댓글에 솔직하게 답을 해주며 편안하고 깔끔한 소통을 이어나갔다.

이외에도 영탁은 과거 '히든싱어' 출연 당시 머리를 길렀던 이유와 교수 시절 비하인드, '아는 형님' 출연 후기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재미있게 풀어내며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오늘처럼 이렇게 항상 오랫동안 팬들과 만나고 노래할 예정이니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영탁의 V라이브는 시청자 14만이 동시에 시청하고 하트수 1억 3천 개를 돌파하는 등 대성공을 거뒀다.

'미스터트롯' 입상자 6인(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은 지난 4월 25일 김희재를 시작으로 이날 영탁까지 V 라이브를 통해 성공적인 랜선 팬미팅을 열어 많은 관심과 화제를 모았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