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홍빈./ 사진=텐아시아DB
빅스 홍빈./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스 멤버 홍빈이 연예 활동을 잠시 중단한다.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1일 팬 카페를 통해 "홍빈 군의 향후 활동 관련하여 트위치 방송은 아티스트와 충분한 상의를 통해 중단하기로 했다. 그 외 연예 활동 또한 잠시 중단하고 다시 팬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빅스 관련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모욕 및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 지속적으로 체크하여 현재 법무법인 변호사를 통해 고소 절차를 확인 중"이라며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글 작성 및 유포, 행위자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모든 법적 방법을 동원하여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라고 알렸다.

같은 날 홍빈도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오랜 시간 함께한 멤버들과 별빛에게 한순간의 행동으로 실망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하다.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생각이 길어져서 글 쓰는 데까지 많이 늦어졌다"라며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아티스트들과 팬들께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여러분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언행에 주의할 것이며 트위치 방송은 중단했다. 심려 끼쳐 죄송하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3월 1일 새벽 홍빈은 개인 트위치 방송 1주년을 맞았다며 술방(술 마시고 하는 방송)을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동료 아이돌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홍빈은 네티즌들의 거센 비판에 사과방송을 했으나, "실수를 한 건 맞는 것 같다"면서도 "나는 그냥 원래 방송하던 대로 했는데 그게 문제가 됐네. 아이고 무서워. 세상 조심해야 돼"라고 비꼬듯 말해 또 한 번 질타를 받았다.

오후에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고 "변명의 여지 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행동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젤리피쉬도 "소속 아티스트 언행에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한다"라며 "아티스트 관리에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알렸다.

홍빈은 2012년 빅스 싱글 앨범 '수퍼 히어로'로 데뷔했다. '기분 좋은날' '무림학교' '꽃미남 브로맨스' '마녀의 사랑',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등에 출연하며 음악과 연기를 병행했다.
빅스 홍빈./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빅스 홍빈./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하 빅스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입니다.

홍빈 군의 향후 활동 및 VIXX 관련 악성 댓글 및 허위 사실 유포 조치 내용에 대해 안내 공지드립니다.

홍빈 군의 향후 활동 관련하여 트위치 방송은 아티스트와 충분한 상의를 통해 중단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 외 연예 활동 또한 잠시 중단하고 다시 팬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그리고 VIXX 관련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모욕 및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 지속적으로 체크하여 현재 법무법인 변호사를 통해 고소 절차를 확인 중입니다.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글 작성 및 유포, 행위자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모든 법적 방법을 동원하여 강력하게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VIXX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드리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