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오브 파이' 이르판 칸, 암 투병 끝에 별세…발리우드 별이 지다


'발리우드' 스타 이르판 칸이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3세.

29일 인도 언론은 이르판 칸이 수년간 암 투병 끝에 가족 등 사랑하는 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하늘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이르판 칸은 1988년 영화계에 데뷔한 후 발리우드를 선도하는 톱스타로 군림했다.

영화 '슬럼독 밀리어네어', '쥐라기 월드', '라이프 오브 파이', '인페르노' 등에서 열연, 한국 관객에도 친숙하다.

이르판 칸은 2018년 희소 암의 일종인 신경내분비종양으로 투병하며 "삶은 우리가 기대하는 것을 줘야 할 의무가 없다"는 마거릿 미첼의 글을 인용해 투병 심경을 전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