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딸 민서 근황 공개
서울시 무용단 공연서 활약
엄마 한수민 닮은 외모 눈길
박명수 딸 민서 양 /사진=세종문화회관 '힘콘' 공연 화면 캡처
박명수 딸 민서 양 /사진=세종문화회관 '힘콘' 공연 화면 캡처


개그맨 박명수 딸의 훌쩍 자란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최근 유튜브의 박명수 팬페이지에는 '2020년 박명수 딸 민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박명수의 딸 민서 양이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지난 18일 세종문화회관 무관중 공연 중계 '힘콘'을 통해 공개된 서울시 무용단의 '놋(N.O.T)' 무대다.

민서 양은 성인 무용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무대를 꾸몄다. 그는 아빠 박명수의 끼를 물려받은 듯 넓은 무대를 종횡무진 누비며 재능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엄마 한수민을 똑 닮은 외모가 시선을 끈다.

앞서 박명수는 지난 2018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딸이 한국무용을 열심히 배우고 있다"며 "초등학생이지만 콩쿨을 앞두고 밥도 먹지 않고 밤을 새며 열심히 노력하더라"고 말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지난달 SNS를 통해 '힘콘' 실시간 생중계 라이브로 '놋'을 시청할 수 있다는 홍보글을 남기며 남다른 딸 사랑을 과시하기도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