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가족' 출연소감
"공감해주시는 분들 많아 감동"
서유리, 지난해 8월 결혼
성우 서유리 / 사진 = 서유리 인스타그램
성우 서유리 / 사진 = 서유리 인스타그램


성우 서유리가 '가장 보통의 가족' 출연 소감을 전했다.

27일 서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남표니 옷 뺏어입고 집 지하에 밥먹으러 옴. 아 큰옷 너무 좋아. 근데 자꾸 큰 옷만 입으면 살찐다는데. #가장보통의가족 잘 보셨나요? 무지 걱정했는데 공감해주시는 분들 많아서 감동..우리 최감독 많이 애껴주세요. 착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캐주얼 차림에 모자를 푹 눌러 쓴 서유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서유리는 남편 최병길과 함께 JTBC 예능 프로그램 '가장 보통의 가족'에 출연했다. 서유리는 지난해 8월 최병길 PD와 결혼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