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김수찬./ 사진제공=우먼센스
트로트 가수 김수찬./ 사진제공=우먼센스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연과 관련해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우먼센스'는 24일 가수 김수찬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최종 순위 10위에 오른 김수찬은 "많은 사람에게 내 다양한 매력을 어필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임영웅과의 대결 후 300:0이라는 충격적인 결과에도 눈물보다는 담담한 모습을 보였던 그는 "원래는 눈물이 많은 편"이라며 "혼자 있을 땐 잘 운다. '미스터트롯'에 함께 출연한 (홍)잠언이가 울면 따라 울었을 정도"라고 털어놨다.

지난 8년간의 가수 생활을 돌아보며 김수찬은 "나는 8년째 라이징 스타"라며 "계속 떠오르다 보니 이제 대기권을 벗어날 정도다. 한번 우주로 나가면 영원히 쭉 떠 있을 수 있으니 좋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 김수찬./ 사진제공=우먼센스
트로트 가수 김수찬./ 사진제공=우먼센스
이어 연애 경험을 묻는 질문에 "데뷔 이후 정식으로 교제한 사람은 없다"며 "요즘은 팬카페에서 팬들과 편지를 주고받으며 연애하고 있다. 좋은 사람을 만난다면 피할 이유는 없지만 아직까진 지금의 내 생활이 좋다"며 웃었다.

김수찬은 고등학교 시절 '대부' 남진의 눈에 띄어 트로트 가수가 된 데뷔 스토리로 화제를 모았다. '리틀 남진'이라는 수식어까지 겸비한 그에게 롤 모델을 묻자 "당연히 남진 선생님"이라고 답하며 "누가 묻건, 누구 앞에서건 나에게 1순위는 남진 선생님이다. 교과서 같은 분이자 이 자리에 있게 해주신 은인"이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김수찬의 더 자세한 인터뷰와 화보는 '우먼센스' 5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