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영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영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영희가 둘째 아이를 임신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동료들과 팬들의 축하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서영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 사실을 밝혔다 그는 "곧 둘째가 태어난다. 갑자기 찾아온 아기를 위해 초기엔 가족도 모르게 조심했다. 중기엔 첫째의 겨울방학, 그리고 막달인 지금까지 코로나로 집콕 육아중"이라고 알렸다.

이어 서영희는 "모두가 힘든 시기라고 너무 조용했나보다. 곧 만나서 얘기 나누자"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서영희는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서영희는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얼굴을 가렸는데도 배우 포스를 숨기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서영희 임신 발표./ 사진=인스타그램
서영희 임신 발표./ 사진=인스타그램
서영희의 임신 소식을 접한 동료 연예인들과 팬들은 댓글을 통해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배우 이미도는 "어머 언니 너무 축하드려요. 요즘 언니 생각이 많이 났는데 이게 무슨 일이에요. 정말 축복이네요. 부러워요 언니! 연락 할게요"라며 격하게 축하를 건넸고, 정가은은 "영희야 축하해"라며 친분을 과시했다. 또 배우 손성윤도 "어머나! 언니 둘째 축하드려요. 순산하세요"라며 응원했다. 팬들 또한 한 목소리로 "축하한다"며 순산을 기원했다.

서영희는 1999년 연극 '모스카토'로 데뷔해 영화 '추격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탐정 : 더 비기닝' 등에 출연해 연기력을 과시했다. 특히 2010년 개봉한 영화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로 각종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2011년 외국계 회사에 다니는 동갑내기 남편과 결혼해 2016년 첫째 딸을 품에 안았다. 4년 만에 둘째를 임신해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