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하늬 / 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배우 이하늬 / 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배우 이하늬가 변함 없는 방부제 미모를 자랑했다.

이하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년 전"이라며 "너네나 나나 늙어가고 있구나"라고 글을 썼다. 이어 '#gamsaandheyyo'(감사 앤 해요)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함께 게시한 사진 속에서 이하늬는 마스크에 모자, 선글라스를 쓴 채 반려견들과 외출에 나선 모습이다. 화사한 피부와 걸크러시 매력이 시선을 끈다. 깜찍한 두 마리 반려견의 모습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두 마리의 반려견 이름은 각각 감사와 해요다. 감사는 윤계상이, 해요는 이하늬가 키우는 반려견으로, 둘의 이름을 합치면 '감사해요'가 된다.

이하늬와 윤계상은 공개 열애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