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꼬 스테파니 리 / 사진=각 소속사 제공
로꼬 스테파니 리 / 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스테파니 리와 래퍼 로꼬가 열애설 보도와 동시에 결별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좋은 만남을 가졌지만, 이별 후 친구이자 동료 사이로 돌아갔다는 입장이다. 과거가 된 구남친, 구여친 소환에 로꼬와 스테파니 리는 빠른 선긋기로 소식을 잠재웠다.

20일 오전 로꼬와 스테파니 리가 1년째 열애 중이라는 소식이 보도됐다. 지난해 초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넘게 만남을 이어오고 있으며, 주변 시선을 의식하지 않은 채 만남을 지속하고 있다는 열애설이었다.

하지만 로꼬와 스테파니 리 측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최근에 결별했다"며 '이미 헤어진 사이'라고 발 빠르게 선을 긋고 열애를 부인했다.

스테파니 리는 모델 출신의 배우로 청순한 외모와 서구적 몸매, 능숙한 영어로 주목을 받았다. '뉴트로지나' 폼클렌징 광고로 친숙한 배우이기도 하다. 스테파니 리는 드라마 '황후의 품격' '검법남녀' 등과 영화 '안시성'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다.

로꼬는 2012년 Mnet '쇼미더머니 시즌1'에서 우승했다. 이후 '시간이 들겠지' '감아' '아마도 그건' '나타나줘' '리스펙트' 등 곡을 냈으며, 그룹 여자친구 유주와 함께한 '우연히 봄', 마마무 화사와 함께한 '주지마', 가수 펀치와 함께한 '세이 예스' 등으로도 사랑 받았다. 지난해 2월 의무경찰로 입대해 현재 군 복무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