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해킹범 카톡 공개
해킹범, 하정우에 15억→13억→12억 '애걸복걸'
담담한 하정우에 해킹범은 '쩔쩔'
하정우, 해킹범에 '펭하' 이모티콘 보내기도
시간 끈 하정우 덕에 해킹범 단서 포착
배우 하정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하정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하정우와 해킹범의 메신저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하정우는 해킹범의 협박에도 담담하고 이성적으로 응수해 해킹범을 잡는 데 일조했다.

20일 한 매체는 지난해 12월 2일부터 하정우와 그의 휴대폰을 해킹한 정보를 빌미로 협박한 해킹범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고호라는 해킹범은 사진첩, 주소록, 문자 메시지 등 자신이 해킹한 자료를 하정우에게 보내며 금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정우는 “성실히 진행할 테니 너무 재촉하거나 몰아붙이지 말아 주셨으면 한다”면서 해킹 방법과 호칭에 대해 물어보는 치밀함을 보였다.
배우 하정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하정우 / 사진=텐아시아DB
다음날 다시 연락이 온 해킹범은 하정우에게 15억을 요구했다. 그러나 하정우는 “이게 터진다고 해도 법적으로 문제될 건 전혀 없다”고 맞섰다. 하루 뒤 해킹범은 하정우에게 재촉했으나 하정우는 답을 하지 않고 경찰에 신고하고 휴대폰의 포렌식 분석도 맡겼다.

하정우가 동요하지 않자 해킹범은 “한발 뒤로 물러서서 마지막 13억 원으로 결정하겠다”며 금액을 낮췄다. 몇 시간 후 해킹범이 “식사는 잘 챙기시라”고 메시지를 보내자 하정우는 “지금 약 올리는 건가”며 “상당히 불쾌하다”고 발끈했다. 또한 “신뢰 얘기하실 거면 예의는 지켜라”면서 “하루 종일 오돌오돌 떨면서 오돌뼈처럼 살고 있는데”라고 특유의 유머 감각까지 드러냈다. 해킹범은 초조해진 듯 “오해하지 말라. 계속 촬영을 하시니 건강을 잘 챙기라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정우는 “말 편하게 해도 되나”면서 반말로 “지금 매일 촬영이고 홍보고 이러고 있는데 내가 지금 너와 가격 흥정이나 하고 있을 때냐”며 화를 냈다. 당시 하정우는 영화 ‘백두산’ 홍보로 한창 바쁠 때였다. 해킹범의 기세가 한풀 꺾이자 하정우는 “천천히 좀 얘기하자. 13억이 무슨 개 이름도 아니고. 나 그럼 배밭이고 무밭이고 다 팔아야 한다. 아님 내가 배밭을 줄 테니까 팔아 봐라”고 대담하게 응했다.

하정우는 “방금 전에 욕해서 미안하다”고 사과까지 하는 여유로움을 보였다. 해킹범이 “당장 입금하라는 말은 아니다. 괜찮다”고 하자 하정우는 “시간이 좀 걸리니까 차분히 지혜롭게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해킹범이 “몸 챙기면서 일해라. 나도 너무 안 통하는 사람 아니다”고 하자 하정우는 ‘펭하’라고 하는 펭수 이모티콘을 보내는 재치(?)를 보였다.
12월 9일, 하정우는 이메일함을 열어 ‘계정 로그인 알림’이라는 메시지를 확인했고, 해당 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 이는 클라우드를 탈취해 폰을 복제하는 해커의 범죄 수법을 파악하는 단서가 됐다. 또한 해커의 접속 IP까지 파악할 수 있었다.

같은 날, 해킹범은 마음이 급해졌는지 “금액은 생각하지 마시고 형님께서 합의 보고 싶은 생각 있는지만 알려달라”고 재촉했다. 하정우가 “그 부분은 차이가 크다”고 하자 해킹범은 “다시 한발 물러서서 최종 금액 12억 원으로 결정하겠다. 한번에 송금이 힘들다면 두 번으로 꺽어서 이체해도 된다”고 제안했다. 이후 해킹범의 재촉에 하정우는 자신이 고액 납세자여서 100만 원 이상 보내면 금감원에서 연락이 온다는 등 이유를 들며 해킹범을 혼란스럽게 하고 시간을 벌었다. 해킹범에게 “프사 좀 바꿔라”고 하는 등 여유로운 모습도 보였다.

고호라고 자신을 칭한 이 해커를 비롯해 해킹범 일당은 배우 주진모, 하정우 등 유명 연예인 8명을 협박하고 이 가운데 5명으로부터 6억 1000만 원을 갈취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7일 박모씨와 김모씨 등 2명을 공갈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으나, 고호라는 해킹범은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