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수익 2만4,907달러
소아암, 백혈병 환아 위해 기부
다비치 강민경./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다비치 강민경./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여성듀오 다비치 강민경이 유튜브 채널 수익 중 2,500만원을 기부했다.

강민경은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그러니까 제 유튜브 수익 말이에요' 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강민경은 "유튜브를 시작한 지 1년 반이 지났다"며 "브이로그라는 콘텐츠가 매력적으로 다가와 무작정 시작했는데 어느덧 시간이 훌쩍 지났다"고 밝혔다.

이어 "구독자가 많이 생겨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면서 "작년 6월에 수익 신청을 했다. 지금까지 수익이 2만4,907달러다"라고 알렸다.

강민경은 "여러분이 많이 봐주신 덕분에 생긴 수익이니까 좋은 데 쓰고 싶었다"며 후원증서를 내밀었다. 후원증서에는 '강민경과 강민경 채널 구독자 일동' 이름으로 소아암, 백혈병 환아를 위해 한국소아암재단에 2,5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기록 돼 있다.

또한 강민경은 "요즘 모두가 힘들지 않나. 여러분 덕분에 행복한 일을 할 수 있게 돼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영상을 많이 올리겠다. 예전처럼 밖에 나가서 꽃도 보고 산책도 하고 공원에 나가 누워있기도 하는 건 힘들어졌지만, 이 시기를 잘 버텨보자"라고 말했다.

앞서 강민경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 했을 때 유튜브 수익 창출 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강민경의 이날 기준 채널 구독자 수는 57만 명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