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세븐 / 사진제공=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가수 세븐 / 사진제공=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가수 세븐이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했다.

17일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가수 세븐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3년 데뷔한 세븐은 2000년대 K팝 부흥을 이끌었으며, 이후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며 미국과 일본 등에 진출하는 등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또한 음반 외에도 드라마 '궁S', 뮤지컬 '엘리자벳' 등에 출연하는 등 다재 다능한 모습을 보이며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이어왔으며, 최근엔 E채널 '탑골 랩소디'의 출연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활동 시작을 알렸다.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세븐의 영입으로 음반 사업 확장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세븐이 가수로서의 역량을 펼치는 것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세븐 또한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되어 기쁘다. 그동안 해외에서 주로 활동을 해왔는데, 앞으로는 국내 활동도 활발히 할 예정이니 앞으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