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하./ 사진=텐아시아DB
심은하./ 사진=텐아시아DB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낙선한 지상욱 후보가 아내인 심은하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심은하의 남편인 미래통합당 지상욱 후보는 제21대 총선 서울 중·성동구을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후보에게 밀려 낙선했다. 지난 15일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는 지상욱 후보가 50.0%, 박성준 후보가 49.95%로, 지 후보가 앞섰지만 결과는 달랐다.

특히 공식 선거 운동 기간 동안 지상욱 후보의 아내인 심은하가 유권자들을 만나며 남편을 적극 지원해 화제가 됐다. 심은하는 핑크색 점퍼를 입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길거리에 나와 남편을 홍보했다.

지상욱 후보는 낙선한 뒤 자신의 블로그에 "그동안 부족한 저를 믿고 지지해준 사랑하는 아내와 모든 스태프들, 당원 동지와 주민 여러분, 사랑하고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심은하는 1990년대 MBC '마지막 승부' 'M',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미술관 옆 동물원'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2001년 은퇴한 심은하는 2005년 지상욱 후보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