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 "지겹다고? 아니 더더욱 기억해야"
송가인·김호중 "잊지 않겠다"
배우 김새론(왼쪽부터), 몬스타엑스 민혁, 가수 송가인./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새론(왼쪽부터), 몬스타엑스 민혁, 가수 송가인./사진=텐아시아DB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아 연예계에도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배우 정준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웃고 싶으나 웃음은 잠시. 아직도 아파하는 부모님들을 위해 잊지 않겠습니다 힘내세요. 대한민국 국민들이 응원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특히 정준은 "지겹다고요? 아니요 더더욱 기억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지요. #세월호 6주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민혁은 팬 카페에서 세월호 6주기를 추모했다. 이날 자신의 팬카페 닉네임 옆에 노란 리본을 단 민혁은 한 노래 가사를 올리며 "단원고 故 이다원 군이 만든 노래다. 여러분들도 여러분만의 방식으로 추모 같이 부탁드린다"며 추모를 독려했다.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가수 겸 화가로 활동 중인 솔비는 세월호 6주기를 추모하는 마음을 담은 그림을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날의 기억은 나무로 되살아났다"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자신이 그린 나무 그림을 게재했다.

이어 솔비는 "아픔은 더 강해질 수 있는 뿌리가 됐고 눈물은 비가 돼 나무에게 물을 주고 있다"며 "하늘에서 쏟아지는 빛은 우리에게 희망으로 내리쬐고, 그렇게 나무는 우리와 함께 어우러져 살고 있다. 우리는 이별했지만 또 다른 생명으로 다시 만나 함께 하고 있음을 믿는다"며 "함께 존재해요. 나무. 파라다이스. remember 0416"라는 글로 세월호 사건의 희생자를 추모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김호중은 자시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세월호 희생자 6주기입니다. 같이 추모해주세요.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한상진은 "14.04.16 어느새 여섯 해가 지나갔네요. 항상 기억합니다.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 잊지 않고 있습니다. 잊지 않을 겁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추모했다.
사진=송가인 인스타그램
사진=송가인 인스타그램
가수 송가인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잊지 않겠습니다. 2014. 4.10" 글이 적힌 노란리본 사진을 게재했다. 배우 김새론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Remember0416"(리멤버0416)"라는 글과 함께 노란색 배경의 사진을 게재했다. 방송인 공서영은 노란리본 이미지를 게재하며 "세월호 6주기 2014.04.16 #그날의간절함을잊지못합니다 #잊지않겠습니다 #0416"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봉태규도 노란 리본 이미지와 함께 "2014.4.16 세월호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라고 했다. 배우 김기방, 한채아, 하재숙, 한선화, EXID 멤버 LE, 방송인 이상민 등도 각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란 리본 이미지를 공유하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