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3월 31일 귀국
"2주간 자가격리했다"
가희 "죄송한 마음전해"
가희 /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
가희 / 사진 = 가희 인스타그램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 측이 입국, 자가격리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5일 가희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은 "지난 3월 31일 해외 항공편을 통해 귀국했다. 3월 23일 한국행 항공편을 예약했지만 현지 사정으로 인해 3월 31일 항공편을 통해 한국에 돌아왔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가희는 귀국과 동시에 자발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어 2주간 인적이 드문 서울 외곽 가족의 집에서 자가격리했다.

소속사 측은 "가희는 현재 앞서 불거졌던 문제에 대해선 경각심을 갖고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며, 자숙하고 있다"라며 "앞서 가희의 상황에 대해서 입장을 밝히지 못했던 것은 상황을 정확히 파악 중이었다. 입장 발표가 늦었던 부분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가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입국 후 자가 격리 14일차 밥하고 청소하고, 씻기고 재우고 반성도 하고 다짐도 하고 기도하는 것 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라며 "저 때문에 불편하셨던 모든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 전한다. 저를 위로해주셨던 모든 분들에게도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이 지난 6일, 가희가 발리에 있다고 전했고 양 측의 말이 서로 달라 논란이 일었다.

전문

본부이엔티 입니다.
가희의 한국 입국 상황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가희는 지난 3월 31일 해외 항공편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3월 23일 한국행 항공편을 예약했지만 현지 사정으로 인해 3월 31일 항공편을 통해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귀국과 동시에 자발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음성으로 판정 되었으나 만약에 사태에 대비, 2주간 인적이 드문 서울 외곽 가족의 집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갔습니다.
가희는 현재 앞서 불거졌던 문제에 대해선 경각심을 갖고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며, 자숙하고 있습니다.
본부ENT는 앞서 가희의 상황에 대해서 입장을 밝히지 못했던 것은 상황을 정확히 파악 중이었습니다. 입장 발표가 늦었던 부분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