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라디오 방송 출연해 근황 공개
전 소속사와의 갈등엔 "법적인 것 전부 해결"
"이후 방송 중단하고 요리에 신경 써"
최현석 근황 /사진=텐아시아DB
최현석 근황 /사진=텐아시아DB


최현석 셰프가 근황을 전했다.

최현석은 15일 방송된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그는 전 소속사와의 분쟁 건에 대해 언급했다. 최현석은 "오해로 인한 것들이 있었는데 어쨌든 법적인 것들이 다 해결됐고, 전혀 문제가 없다"며 "근데 방송보다 요리하는 게 확실히 편하더라. 방송을 바쁘게 하다가 중단하고 요리 쪽에 더 신경을 썼더니 오히려 삶의 질이 높아졌다"고 털어놨다.

최현석은 올 초 전 소속사 플레이팅컴퍼니와의 갈등 사실이 드러나며, 그 과정에서 매니지먼트 계약서 위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최현석은 계약 해지 및 손해배상 관련 조항을 바꾼 위조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최현석 측은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 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해당 논란으로 최현석은 출연 중이었던 tvN '수미네 반찬',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의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