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송가인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떴다 하면 시청률도 화제성도 '대박'이다. 가수 송가인과 임영웅의 인기는 톱 아이돌만큼이나 뜨겁다. 여러 예능 프로그램의 시청률은 물론이고 네이버TV 라이브, 유튜브 조회수에서도 이들의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TV조선 '미스트롯'이 종영한 지 약 1년이 됐지만, 송가인 파워는 여전히 거세다. 지난해 송가인 신드롬으로 전국을 핫핑크(송가인 대표색)로 물들인 송가인은 올해도 뜨거운 인기를 유지하는 중이다.

지난달 14일, 2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방구석 콘서트' 특집에 출연한 송가인은 시청률 상승에 한 몫했다. 유산슬(유재석)과 듀엣곡인 '이별의 버스 정류장'을 녹음했던 14일 방송분은 9.9%(2부 수도권 기준)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1부 5.0%, 2부 6.7%로 동시간대 프로그램 중 가장 높았다. (닐슨코리아 기준)
송가인
송가인
유산슬(유재석)과 함께 듀엣 무대를 꾸민 28일 방송 역시 뜨거웠다. 이날 '놀면 뭐하니?'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수도권 기준 1부 4.3%, 2부 5.3%를 기록하며 토요일 모든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1위에 올랐다. (닐슨코리아 기준) 유산슬과 함께한 '이별의 버스 정류장' 공연은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송가인이 미니 인터뷰에 등장한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9.5%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도 송가인의 출연으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미스트롯' 미(美) 홍자와 함께 출연한 송가인은 고향인 진도의 명물 진돗개를 이겼다며 의기양양해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8.4%로 '아는 형님' 역대 방송 중 2위 기록이다.
 임영웅
임영웅
임영웅의 인기도 뜨겁다. 지난 3월 종영한 '미스터트롯'에서 진(眞) 임영웅은 방송은 물론 음원차트에서도 저력을 발휘하는 중이다. 임영웅은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 발매와 동시에 실시간 음원차트 1위에 오르며 트로트계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 뿐만 아니라 데뷔 후 최초로 출연한 음악방송 무대의 네이버TV 라이브 클립이 순식간에 100만뷰를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시청률도 견인했다. 임영웅이 지난 2일, 8일 영탁, 이찬원, 장민호와 함께 출연한 MBC '라디오스타'는 최고 시청률 11.3%, 11.1%로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송가인과 임영웅은 남녀노소 호감을 갖는 얼굴에 성량이면 성량, 기교면 기교,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실력을 갖췄다. 마음을 울리는 구성진 목소리와 감성까지 있으니 지적할 부분이 단 하나도 없다. 여기에 만점짜리 재치와 센스, 예능감은 탄탄한 팬덤을 쌓으며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가 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