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로꼬. /텐아시아DB
래퍼 로꼬. /텐아시아DB


래퍼 로꼬가 장기 기증을 등록했다.

로꼬는 9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저도 누군가를 살릴 수 있을까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홈페이지의 기증 희망 등록 화면이 담겨 있다. 로꼬는 사후 각막 기증, 뇌사 시 장기기증, 인체조직 기증을 신청했다.
/사진=로꼬 인스타그램
/사진=로꼬 인스타그램
앞서 로꼬는 지난달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000만 원을 기부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 됨에 따라 상황의 심각성에 깊이 공감했다. 이에 군 복무 중에도 나눔의 손길을 보태고자 기부를 결심했다.

현재 로꼬는 지난해 2월 의무경찰로 입대해 군 복무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