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준혁 인스타그램
/사진=양준혁 인스타그램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트로트 가수 이찬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양준혁은 6일 자신의 SNS 계정에 "이찬원 영남대 후배인 줄은 알았는데 경제학과도 같다. 야구도 엄청 좋아하는 야구팬. 우리 후배님 승승장구하길"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양준혁은 이찬원과 나란히 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JTBC '뭉쳐야 찬다' 녹화를 마친 후 사진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양준혁은 살짝 미소 지으며 대학 후배와의 만남을 반가워했다. 이찬원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오는 12일 방영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트로트 열풍의 주인공들인 트롯맨 TOP7을 포함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팀이 출연해 어쩌다 FC와 한판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