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거짓말, 브리핑 질문
"감염병 예방법 처벌 어렵다"
민감 사안, 발언 신중 바람직
JYJ 김재중 / 사진 = 텐아시아DB
JYJ 김재중 / 사진 = 텐아시아DB


그룹 JYJ 멤버 김재중이 '코로나19 확진' 만우절 거짓말과 관련해 법적 처벌을 받지 않을 예정이다.

2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법적 처벌과 관련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중이거나, 아니면 진료 시 의료진이나 역학조사관에게 거짓 정보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지만 이 경우(김재중)는 이런 두 가지 사례에 해당하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법적 처벌을 받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개인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려 사회적 물의가 발생한 경우이다. 다른 처벌 부분(근거)이 있는지는 한번 봐야겠지만 일단 감염병 예방법에 따른 처벌은 어렵다"라고 전했다.

또 윤 총괄반장은 "법적 처벌이라는 측면보다는 모든 국민들께서 코로나19로 상당히 민감해있다. 발언이나 SNS 표현은 가급적 신중을 기하는 편이 바람직하다"라며 유감을 표현했다.

한편, 1일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 확진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그는 사회에 경각심을 주기 위한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말했고, 대중은 이러한 시국에 경솔했다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