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 다이어트 전(왼쪽 위)과 후 사진. /사진제공=쥬비스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 다이어트 전(왼쪽 위)과 후 사진. /사진제공=쥬비스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32kg 감량 후 요요 없이 8개월째 유지 중이다. 최근 Mnet ‘내 안의 발라드’를 통해 기대 이상의 노래 실력을 뽐낸 그는 날씬한 몸매를 자랑하며 방송가를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8월 104kg에서 32kg을 뺀 유재환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할 만큼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통풍과 허리디스크 등 10여 가지가 넘는 질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이어트를 하지 않으면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고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변함없는 모습으로 활동 중인 유재환은 유지 비결에 관해 “작년에 다이어트를 하면서 내 삶에 큰 변화가 있었다. 감량 후 나를 괴롭히던 질병들이 나아져 건강한 모습을 되찾을 수 있었다"면서 "불규칙했던 생활 습관을 버리고 규칙적으로 활동하다 보니까 체중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측정한 데이터에 따르면 내장지방이 더 낮아졌다. 가장 기분 좋은 건 복부둘레가 처음 감량했을 때보다 더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다이어트에 성공한 후 SNS를 통해 ‘여러분들도 할 수 있다. 다 이겨낼 수 있다’고 글을 남겼는데 다시 찌면 나를 응원해준 분들에게 죄송한 일이다. 그래서 절대로 다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