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김재중 /텐아시아 DB
가수 겸 배우 김재중 /텐아시아 DB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코로나19 확진자에 걸렸다는 만우절 거짓말로 물의를 빚고 있다. 코로나19에 대한 전 세계적으로 우려가 높은 시점에 공인으로서 적절치 못한 처사라는 비난이 쏟아지는 모습이다.

1일 김재중은 자신의 SNS에 "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내 부주의 탓"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다"면서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고 적었다.

파장은 컸다. 김재중의 이름 앞에는 '연예인 최초 확진자’라는 타이틀이 붙었고 걱정하는 팬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활동이 많은 연예인 특성상 코로나19가 곳곳에 퍼졌을 수 있다는 우려도 함께 나왔다.

하지만 이는 거짓이었다.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적었다.

하지만 논란을 의식한 듯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라고도 덧붙였다.

농담이었다는 말에 팬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일부 팬들은 "확진이 아니라니 다행이지만 선을 넘었다"라거나, "코로나19로 사회적 긴장감이 높은 상황에서 팬들을 우롱하는 처사 아닌가"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과거에도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을 즐겨한 바 있다. 2014년 김재중은 만우절을 맞아 자신의 트위터에 '3년 안에 결혼한다’는 글을 올려 팬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공개된 사진에는 어린 아이와 뽀뽀하는 모습을 담아 웃음을 안겼다.

또한 2017년 4월 1일 김재중은 아시아 투어 대만 가오슝 공연 중 'Good morning night(굿모닝 나이트)' 무대 후 바닥에 쓰러졌다. 공연은 중단됐고 경호원들이 무대에 올라 긴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만우절 장난이라는 것을 안 팬들은 안도하며 다시 열광적인 함성을 보냈다.

그러나 유쾌했던 앞서 만우절 장난과 달리 이번 코로나19 확진 농담은 불안함과 근심만 줬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정부와 질병관리본부부터 일반 시민까지 코로나19 퇴치와 확산 방지에 온 힘을 쏟고 있는 현 시국을 고려하면 절대 해서는 안 될 농담이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동선이 공개되고, 방문지는 방역을 위해 폐쇄되고,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음성판정이 나와도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된다. 이를 고려할 때 대체 그의 농담 어디서 웃어야 할지 모르겠다는 반응이 대다수다.

비록 김재중이 곧 잘못을 깨닫고 사과하는 글을 올렸지만 확진 사실 여부에 마음을 졸였던 이들은 허탈함을 너머 화가 난다는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모든 것에는 지켜야 할 선이 있는 법이다.

한편 만우절을 앞두고 경찰은 장난전화 등을 우려하며 "장난으로 가짜뉴스를 유포하거나 허위신고를 하더라도 실제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엄정 처벌할 예정"이라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한 바 있다.

#1 다음은 김재중이 SNS에 올린 글 전문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아나큰지…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돕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요..

#2 김재중이 SNS에 추가로 올린 글 전문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