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라는 공통 관심사
"남자친구 일반인이라 조심스러워"
"나이 어리지 않아 진중하게 만나는 중"
가수 박혜경./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박혜경./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박혜경이 열애 사실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SNS에 직접 소감을 밝혔다.

박혜경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사가 나간 이후 많은 분들에게 연락을 받았다"라며 "약 1년 3개월 전에 지인의 소개로 남자친구를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혜경은 "남자친구가 음악을 좋아한다. 취미로 밴드 생활을 하고 있다"며 "음악 이라는 공통 관심사가 있다보니 가까워져 연인 사이까지 발전 했다"고 설명했다.

박혜경은 "남자친구가 일반인이라 너무 조심 스럽다. 서로 나이가 어리지 않다보니 진중하게 만나고 있는게 사실"이라며 "예쁘게 만나고 있으니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박혜경은 "참 열애 기사로 인해 제 신곡이 나온게 잊혀질까 걱정이다. 이틀전 발매된 신곡 '레인보우' 관심가져달라"며 센스있게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날 오전 박혜경이 3살 연상의 일반인과 열애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박혜경과 남자친구와의 일상은 오늘(31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박혜경은 1995년 강변가요제에서 입상하며 이름을 알렸고, 1997년 더더 1집 앨범 '내게 다시'로 데뷔했다. '고백' '너에게 주고 싶은 세가지' '안녕' 등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다음은 박혜경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박혜경 입니다. 이렇게 기사가 나오고 많은 분들에게 연락을 받았습니다. 기사에 나온대로 남자친구와 약 1년 3개월 전에 지인의 소개로 만나게 되었습니다.

남자친구가 음악을 좋아해서 취미로 밴드 생활을 하고있는데 음악 이라는 공통 관심사가 있다보니
가까워져 연인 사이까지 발전 하였습니다.

남자친구가 일반인이라 너무 조심 스럽 습니다.
서로 나이가 어리지않다보니 진중하게 만나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예쁘게 만나고 있으니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기를 바랍니다. 참 너무 열애 기사로 인해 제 신곡 나온게 잊혀질까 걱정이네요. 이틀전 발매된신곡 #레인보우 관심가져주세요#박혜경레인보우#박혜경신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