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법무법인 통해 공식 사과
"SNS 게시글은 질책 받아 마땅해"
"하지만 문제의 발언은 별개 사건"
방송인 박지윤/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지윤/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대다수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 중인 가운데, SNS에 가족 여행 사진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선 방송인 박지윤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지윤은 26일 자신의 법적 대리인 법무법인 대호를 통해 "어제 하루 동안 저와 관련된 기사로 불편한 마음을 잠시나마 가지셨던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몇 가지를 바로 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3월 21일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산행에 이어 콘도를 방문한 것이 맞고, 그 사실을 한 때나마 짧은 생각으로 제 비공개 계정에 공유했다. 이는 비공개 계정이기는 하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모범이 되는 사례는 아니기에 그 자체로 질책받아 마땅하다"면서 "하지만 대다수의 보도에 알려진 것처럼 댓글을 주신 분과 설전을 주고 받았다는 것은 조금 과장된 부분이 있다"라고 해명했다.

박지윤은 자신의 게시물에 처음 댓글을 남긴 누리꾼에게 상황을 설명하고자 "가족 동반으로 간 콘도"라고 답했으며 비교적 안전하다고 생각했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누군가와 설전을 벌이거나 싸우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으며 당시의 분위기도 그렇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미에는 한 분이 모두가 힘든 시기이니 서로 이해하자는 취지의 댓글을 달아서 잘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방송인 박지윤/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지윤/ 사진=텐아시아DB
하지만 박지윤은 이후 별개의 문제로 악의적인 댓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에 대한 심경을 토로하고자 '마음이 힘든 사람들은 알아서 해결하고 내 삶에 간섭하지말라'는 취지의 독백 글을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윤은 "마치 한 사건인 양 악의적으로 짜깁기 돼 누군가에 의해 유출됐고, 그로 인해 최초 보도가 나갔으며, 이후에도 비슷한 논조의 후속 보도가 이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시는 분들이나 이 사태로 고통 받고 계신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렸다면 죄송하다"면서도 "인과관계 없는 두 사건을 악의적으로 짜깁기한 누군가에 의해 팩트 체크가 되지 않은 기사들로 많은 분들의 뭇매를 맞았다. 이것 만큼은 바로 잡고 싶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부디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질책을 하시되,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오해를 거두어 주시고 가족에 대한 공격과 잘못된 보도의 재생산을 멈추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방송인 박지윤과 그의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지윤과 그의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DB
박지윤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녀들과 함께 지인의 가족과 여행을 한 사진을 올렸다가 일부 누리꾼들에게 지적을 받았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반박했다.

이후 박지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지난 25일 이와 관련된 보도가 이어지자 KBS 게시판에는 '메인 뉴스 앵커인 박지윤의 남편 최동석을 하차시키라'는 요청이 쏟아졌다. 최동석이 재난방송을 주관하는 KBS의 간판 앵커로서 부적합하다는 의견에서다.

논란이 커지자 KBS는 다음날 "최 아나운서가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