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측 "환희 음주운전 맞지만 사고 피해자"
소속사 측 "음주운전은 사실, 처벌 받겠다"
'한밤' 측 "환희 접촉사고, 피해자였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쳐
'한밤' 측 "환희 접촉사고, 피해자였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쳐


음주사고로 물의를 빚은 가수 환희(38·본명 황윤석)가 접촉사고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인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은 경찰의 말을 빌려 "환희가 피해자인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환희는 지난 21일 새벽 6시경 경기 용인시 기흥구 도로를 지나던 중 접촉사고가 났다. 이에 음주 운전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그는 24일 경찰에 출석해 "술이 깬 줄 알고 운전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고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음주운전 논란 환희 /사진=공식홈페이지
음주운전 논란 환희 /사진=공식홈페이지
경찰에 따르면 환희는 사고 전날인 20일 밤 9시경 술을 마신 뒤 지인 집에서 잠을 자고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사고 당시 처리 과정에서 수상함을 느낀 상대 보험회사 직원은 환희를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적발 당시 환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61%였다.

용인서부 경찰서 관계자는 "더 조사 해야겠지만 상대편 차량이 1차로로 가다 2차로로 차선 변경을 하다 사고가 났다"며 "보험회사 직원이 술 냄새를 맡고 신고한 상황이지만 사고에선 환희가 피해자인 경우"라고 말했다.

환희 소속사 측은 "음주 운전을 했으니 처벌 받는 건 맞다"며 "교통사고 관련한 것은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