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데뷔 22주년…최장수 그룹
"부족한 6명 믿어준 신화창조 덕분"
신혜성, 변함없는 동안 외모
신화 멤버 신혜성./ 사진=인스타그램
신화 멤버 신혜성./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신화 멤버 신혜성이 동안 외모를 뽐내며 데뷔 22년을 자축했다.

신혜성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화의 22주년을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 너무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신혜성은 "항상 부족한 우리 6명을 변함없이 믿어 주고 아껴준 신화창조 여러분들 덕분이란 말씀 꼭 드리고 싶네요. 앞으로도 변함없는 응원과 사랑 부탁드려요. 항상 행복하고 건강하세요"라고 인사했다.

사진 속 신혜성은 신화를 상징하는 주황색 계열의 티셔츠와 빨간색 모자를 착용하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남다른 동안 외모와 깜찍한 표정으로 영원한 아이돌임을 과시해 눈길을 끈다.
신화 멤버 신혜성./ 사진=인스타그램
신화 멤버 신혜성./ 사진=인스타그램
신혜성은 신화의 과거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했다. 그 시절 앳된 신화 멤버들의 모습에서 풋풋함이 느껴진다.

신화는 1998년 1집 '해결사'로 데뷔했다. 90년대 후반 H.O.T, 젝스키스, god, 클릭비, 태사자 등과 함께 1세대 아이돌 전성시대를 이끌었다. 지금까지 해체 없이 팀을 유지하고 있는 장수 그룹이다.

신화는 이날 오후 6시 네이버 V라이브 플러스(V LIVE+)를 통해 지난해 열린 21주년 기념 콘서트의 실황 영상을 공개, 팬들과 22주년을 함께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