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자가격리 중 아이들과 바다 나들이 논란
비난 거세지자 연이은 SNS 심경 토로와 사과
자녀들 찍은 사진이 기사화되며 좌절
가수 가희/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가수 가희/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코로나19 자가격리 중 아이들과 바다에 놀러가 논란을 일으킨 가수 가희가 또 다시 심경을 밝혔다.

가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기사에 아이랑 같이 있는 사진을 쓰는 건...정말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 미치겠다 정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가희가 앞서 공개한 자신의 아이들과 바다를 방문한 사진이 기사화된 것에 대한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가수 가희가 작성한 글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가수 가희가 작성한 글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이러한 상황이 불거진 것은 가희가 지난 19일 자가격리 중 아이들과 바다를 방문한 사실이 밝혀지면서다. 지난해 발리로 거주지를 옮긴 가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동안 아프고 코로나도 문제고. 자가 격리하다가 아이들을 위해서 용기 내서 바다에 왔다"며 "오랜만에 실컷 바다에서 놀고 점심도 해결하고 왔다. 우리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시간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가희가 한동안 아팠다면서 바다를 방문해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떠나 전세계인이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시기에 경솔했다는 지적이었다.
가수 가희/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가희/ 사진=텐아시아DB
논란이 불거지자 가희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얼마 전 아이들과 오랜만에 바다에 간 사진을 올렸었다. 그런데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 댄다고 말씀하시는 분도 계시고,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셨던데"라며 "그저 부모의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후에도 비판이 쏟아지자 가희는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글을 삭제한 가희는 또 다시 "제가 정신을 못 차리겠어서 잠시 비공개로 돌렸었어요. 정신 좀 차려야 할 것 같아서요. 저의 어리석은 글 용서해주세요. 저에게 실망하신 분들 죄송합니다. 제가 이렇게 어리석어요. 제가 이렇게 모자라요. 제가 이렇게 부족해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또 다른 글을 통해 "나는 왜 XX짓을 반복하는가. 정신이 오락가락한다"고 했다. 현재 가희는 해당 게시물들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

가희는 지난 2015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자녀를 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