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은, 배우 강석우 딸로 유명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기생 송화 役 맡아
첫 사극, 첫 드라마 도전
배우 강다은./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배우 강다은./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배우 강다은이 TV조선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 출연한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 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담은 드라마.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를 소재로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낸다.

강다은은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오빠의 과시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기생이 된 '송화' 역을 맡았다. 오빠의 과시 실패가 단지 운지 좋지 않았던 것이라 믿으며, 자신의 처지보다 10년째 과시에 도전 중인 오빠와 그를 뒷바라지를 하느라 병이 난 어머니를 먼저 걱정하는 순진하고 선한 인물이다.

특히 송화는 조선 최고의 역술가이자 관상자 '최천중'(박시후 분), 사람의 운명을 내다보는 신묘한 능력을 지닌 '이봉련'(고성희 분)과 각기 다른 인연으로 마주할 것으로 알려져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강다은은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를 통해, "이 드라마에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 현장에서 선배들 연기를 보며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라며 "첫 작품이라 많이 떨리고 긴장되지만, 주어진 역할에 대해서 연구하고 공부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 강다은은 오랜 기간 연기자의 꿈을 안고 실력을 쌓아왔다. '바람과 구름과 비'를 통해 첫 사극, 첫 드라마에 도전하게 됐다. 강다은은 배우 강석우의 딸로도 유명하다. ‘

'바람과 구름과 비'는 강다은을 비롯해 박시후, 고성희, 전광렬, 성혁 등이 출연하며 5월 첫 방송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