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그룹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BTS MAP OF THE SOUL TOUR)'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때문에 월드투어의 첫 시작인 서울콘서트를 취소했던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부터 이어질 미국 공연을 물론 유럽 공연 개최도 불투명해졌다.

방탄소년단 유럽 공연을 주관하는 라이브네이션 영국, 스페인 지사 등은 17일(현지시간) 공식 SNS를 통해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들로 인해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TOUR - EUROPE' 티켓 예매 일정이 변경될 것"이라고 공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7월 영국 런던, 네덜란드 로테르담, 독일 베를린, 스페인 바르셀로나 4개 도시에서 공연할 예정이었다.

방탄소년단의 유럽 투어 티켓 예매 일정은 당초 팬클럽인 아미를 대상으로 한 선예매가 18일, 일반 관객을 대상으로 한 예매가 20일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예매는 4월 29일, 일반 예매는 5월 1일로 변경됐다.

현재 유럽의 상황은 좋지 않다. 이탈리아의 확진자 수는 이날 기준 3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도 2500여 명이다. 유럽연합(EU)이은 코로나19 유럽 내 확산을 막기 위해 30일 동안 여행을 금지한 상태다.

또 다른 투어 지역인 미국의 상황도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도 3000명을 돌파했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향후 8주간 열리는 행사의 취소나 연기를 권고했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오는 7~8월까지 10인 이상의 모임을 자제하고 여행을 제한할 것을 요청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25일부터 북미 공연을 갖지만 현지 상황이 좋지 않아 개최가 일정대로 이뤄질지는 알 수 없게 됐다.

월드투어의 개최여부가 불투명해지자 방탄소년단과 전 세계 아미들의 아쉬움은 더욱 커졌다. 특히나 방탄소년단은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이 전 세계 차트에서 기록을 쌓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제대로 된 활동조차 하지 못했기에 아쉬움은 더 클 수 밖에 없다.

앞서 서울콘서트를 취소한 후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취소에 대한 아쉬움을 직접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월드투어 일정에 변동이 생기면 공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