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둘째 유산 고백
"보석같은 딸 있어 큰 힘"
딸 태리 양과 귀여운 투샷
이지혜와 딸 태리 / 사진 = 이지혜 인스타그램
이지혜와 딸 태리 / 사진 = 이지혜 인스타그램


그룹 샵 출신 이지혜가 둘째 유산 고백 후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16일 이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무척 괜찮습니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 고맙습니다. 이젠 남편도 있고 보석같은 딸도 있어서 큰 힘이 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엄마라서 넋놓고 있을 시간이 없는현실 ㅋㅋ 이제 또 오발가족들 만나러 출근!!!!! 이따 만나요 #괜찮은관종언니 #그와중에어플로보답 #나답게 #훌훌털고 #출근고고띵"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딸 태리 양과 함께 찍은 투샷이 담겨있다. 이지혜는 어플을 통해 23세 나이로 인식된 동안 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지혜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에서 둘째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이지혜는 영상 속에서 "아기 심장이 뛰지 않아서 작별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 구독자 분들이 건강하게 잘 낳으라고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이런 사실을 알린다는 자체가 마음이 편치 않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